공포의 흑사병? 페스트 궁금증 풀어봅시다
공포의 흑사병? 페스트 궁금증 풀어봅시다
  • 김나리 인턴
  • 승인 2019.12.0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폐 페스트 환자가 발생해 잊혀졌던 페스트에 대한 공포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지만 유행지역을 방문할 경우에는 페스트균에 감염된 벼룩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제 4군 법정감염병 페스트에 대해 알아본다.

페스트는 적기에 항생제 등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 사망률이 높은 질병이므로 특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중국의 경우 최근 10년 동안 5명의 사망환자가 확인됐다. 과거 위생이 취약했던 시절인 1911년에서 1922년까지 동북지방을 중심으로 7만여명이 사망한 대유행이 있었지만1950년대 이후 항생제 사용으로 치명률은 상당히 감소했다.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