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페디, KIA전 등판 오늘 20승 도전
NC 페디, KIA전 등판 오늘 20승 도전
  • 연합뉴스
  • 승인 2023.09.25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KBO리그 팬들 사이에서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에릭 페디(30)는 ‘자연재해’로 불린다.

인간의 힘으로 피할 수 없는 태풍이나 지진과 같은 천재지변처럼, 마운드를 지키고 있는 페디를 잡아내는 게 그만큼 힘들다는 의미에서다. NC를 제외한 KBO리그 9개 팀으로부터 ‘태풍’ 취급받는 페디는 2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릴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로 등판한다.

올 시즌 26경기에서 19승 6패 181탈삼진 평균자책점 2.13을 거두고 있는 페디의 20승 도전 경기다. 올해 NC 유니폼을 입은 페디는 시속 150㎞가 훌쩍 넘는 강속구와 변형 슬라이더의 일종인 스위퍼를 앞세워 KBO리그에 돌풍을 일으켰다.

만약 이번 KIA전에서 승리하면 2020년 20승 2패를 거둔 라울 알칸타라(두산 베어스) 이후 3년 만에 KBO리그 20승 투수로 우뚝 선다. 현재 페디는 리그 다승과 평균자책점, 탈삼진까지 3개 부문 1위를 달린다. 다승은 이 부문 리그 2위 웨스 벤자민(kt wiz·15승)보다 4승이 많고, 탈삼진은 팔꿈치 인대 접합(토미 존) 수술을 받고 시즌이 끝난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164탈삼진)보다 17개가 많다. 사실상 다승과 탈삼진 두 개 부문은 타이틀을 확정한 상황이다.

평균자책점 타이틀은 아직 안심할 수 없다. 이 부문 2위인 알칸타라의 2.29와 큰 차이가 안 난다. 한 경기에서 무너지면 곧바로 뒤집힐 정도다. 2011년 윤석민(전 KIA 타이거즈) 이후 12년 만의 투수 트리플크라운(3관왕)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남은 일정에서 시즌 200탈삼진을 채운다면 1986년 선동열(전 KIA 타이거즈)의 24승-214탈삼진 이후 37년 만에 ‘20승-200탈삼진’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